ABOUT ME

-

Today
-
Yesterday
-
Total
-
  • 하루에 한 시간만 파는 갈비탕
    나의 이야기/식사일기 2015. 9. 21. 16:32




    익산 청주숯불갈비 갈비탕

    이곳에서 점심 때만 판매하는 메뉴인데 

    그것도 딱 11시 30분 쯤 시작해서

    1시가 안 돼 갈비탕 재료가 떨어졌다고 

    더 이상 안 팔기도 한다.





    이렇게 보면 그저 평범한 갈비탕과 다를 게 없지만





    뚝배기 안에 수저를 넣어보면 발라 낸 갈비살이 한가득이다.

    한 그릇에 1만3천원으로 가격이 좀 있는 편인데

    한우 암소만을 취급하는 곳이고 구이는 

    갈비살 1인분 180g에

    무려 3만2천원이나 하기 때문에 

    먹어보면 그리 비싸단 생각은 안 든다.


    오히려 뚝배기 한 그릇에 고기가 

    최소 200g 이상은 들어 간 것으로 보이니 

    갈비살 구이에 비하면 가성비가 좋은 편.


    때문에 이곳에서 갈비탕은 서비스 개념으로 

    점심때만 판다고 할 수 있는 것이다. 

    -> 실제 이곳의 주인장이 하는 얘기임.


    이곳에 처음 왔을 때가 10년도 더 된 것 같은데

    그땐 8천원이었다.




    호주산 왕갈비탕처럼 커다란 갈빗대는 찾아볼 수 없고

    크지 않은 갈빗대 한 두 개에 살코기만 가득하다.


    카운터 바로 옆에 마련된 작은 작업대에선 

    쥔장이 계속해서 갈비살을 발라내는 모습을 볼 수 있다.




    다른 반찬들은 평범한데 이 젓갈이 맛있음.

    황석어 젓갈인가 밴댕이 젓갈인가.

    고기 건져 먹고 국에 밥 말아 이 젓갈과 함께 먹으면 꿀맛.

    어렸을 땐 이런 젓갈류는 입에도 못됐는데

    나이 먹을 수록 짭쪼름하고 비릿한 젓갈도

    맛있어진다. 어른의 맛.









   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.
    전라북도 익산시 남중동 | 청주숯불갈비
    도움말 Daum 지도

    댓글 0

Designed by Tistory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