ABOUT ME

-

Today
-
Yesterday
-
Total
-
  • 경주 대릉원, 첨성대, 안압지 야경
    나의 이야기/견문록 2015.03.27 12:53


    경주는 가는 곳마다 문화재다.

    대릉원을 찾아가는 길에 보니 경주 읍성터가 있었다.

    복원 계획 안내 표지판에 있는 사진을 보면 1900년대 초 전후만 해도

    읍성터가 그대로 남아 있는 것을 알 수 있다.


    전국의 오래된 도시들이 모두 한 때는 저런 모습이었겠지만

    전쟁은 모든 것을 폐허로 만들었고,

    뒤이은 산업화는 뒤를 돌아 볼 여유도 없이 개발의 대상으로 삼았다.

    이제야 여유가 좀 생긴 걸까. 

    지자체마다 문화재 복원 움직임이 활발하다.



    저 나무들은 언제부터 저 곳에 서 있던 걸까.

    건물이 모두 사라져 주춧돌만 겨우 남은 자리에서도

    나무만큼은 자기 자리를 오래도록 지키고 있다.






    세월의 무게를 이기지 못해 꺾이고 상처난 고목에서도

    새 가지가 돋는다. 




    오래 된 나무들을 볼 때 마다 경외심이 든다.

    몇 백년을 한 자리에 꿋꿋이 서 있는 것만으로도

    감히 사람의 잣대로는 가늠할 수 없을 위대한 업적이 아닌가.








    노동리 고분군









    대릉원 가는 길











    첨성대












    안압지엔 처음 가 봤는데

    야경이 아주 좋았다.

    벚꽃 피는 시기와 맞물려 사람들이 엄청 많았다.

    약간 뻥 좀 보태서 안압지 주변 산책로를 걷는데 

    뒷 사람들 행렬에 떠밀려서 분주히 움직여야만 할 정도.









    맞은 편 알록달록한 사람들






    조명을 설치해 야경이 멋지다.




    경주엔 2000년 겨울에 한 번 와보고

    두 번 째인데 그 때보다 훨씬 잘 꾸며져 있어

    가는 곳마다 좋았다.


    이때가 작년 4월 첫 주말이었으니

    대략 올해도 다음 주말 정도면

    경주 벚꽃 여행의 적기가 아닐까 싶다.

    이번 주말은 좀 이르고.


    댓글 2

    • 프로필사진

      경주를 정말 아름답게 담으셨군요 ...
      오래된 고목은 경주의 아름다움을 묵묵히 바라보고 있었겠군요 ..
      가도가도 새로운 경주입니다..

      2015.03.27 15:18 신고
      • 프로필사진

        감사합니다. 라오니스님 말씀 듣고나니 붐비지 않을 때의 고즈넉한 경주도 가 보고 싶네요.

        2015.03.28 10:33 신고
Designed by Tistory.